logo

한국어

우리게시판

  • 2020년03월01일(첫째주)-7차1000일 말씀으로 통치하는 삶이 되라
  • 김혜영
    조회 수: 68, 2020.02.28 12:13:03
  • 기도를 항상 힘쓰고 기도에 감사함으로 깨어 있으라

    (골로새서 04271000983일째 은혜로 말씀)

     

    우리가 삶을 살아가면서 힘쓰는 것이 많지만 무엇보다도 힘써야 하는 것이 바로 기도입니다.

    왜냐면 기도는 만사를 형통하게 하는 핵심 열쇠이기 때문입니다. 그 어떤 일이 있더라도 기도로 무장한다면 결국은 합력하여 선을 이루심을 믿습니다. 또한 기도와 더불어 늘 감사하도록 힘써야겠습니다. 감사한다는 것은 겸손이요. 기쁨의 씨앗입니다. 아무리 억만장자라도 감사하지 못하여 늘 짜증이 나 있다면 단칸방에 네 식구가 살을 맞대며 불편하게 살지만 그래도 감사하며 사는 것이 더 귀하고 복된일입니다.

    사랑하는 우리가족 여러분!! 우리 삶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주의 자녀로서 더욱 더 힘이 되는 두가지!! 기도와 감사를 꼬옥 실천하는 주의 복된 자녀들이 됩시다~~

     

    사랑하는 우리가족 여러분!! 코로나 19로 온세상이 떠들썩한 지난 한주간도 무탈하셨나요?

    코로라 19 사태의 위험이 눈덩이처럼 불어나 우리의 몸과 마음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설마설마 이렇게 까지 크게 사건화가 될까 ? 고개 갸우뚱하는 사이에 벌써 전염되어 모두를 괴롭게 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이 확진되고 또 많은 사람들이 목숨까지 잃게하는 무서운병앞에서 전염을 우려하여 이곳 저곳 문을 닫고 폐쇄되고... 집에서 외출까지 자제하라는 연일 일어지는 안전 안내문자에 집에만 있는 많은 분들이 이제는 마음까지 지쳐가고 있습니다.

    긴 방학 끝에 새학년 새출발로 마음 설레이어야 할 이때, 봄의 유혹으로 마냥 행복해야 할 이때 이렇게 마스크끼며 방에만 갇혀있다니~~ 속상하기 까지 합니다. 부디 바라옵기는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주님의 강권적인 도우심으로 종식되고 그리 좋은 일이 일어나지 않아도 좋으니 그냥 평범했던 몇 개월전의 일상으로 돌아가기를 바랍니다. 이 큰 일들이 주님께서 원하시는 방향으로 이끌어지길 또한 기도합니다. 그 어느 누구를 탓하기 보다는 먼저 기도의 무릎으로 제물되는 주의 자녀들이 되길 소망합니다.

    우리 힘들어도 힘내어 파이팅합시다. !! 파이팅!!!

     

    내일이면 꽃피는 춘3월입니다.

    죽은 것만 같았던 마른 나뭇가지에 물이 오르고 새싹 눈이 통통하게 나오는 것을 보니

    봄은 오긴 오나봅니다. ~~그죠~~^^

    개학도 한 두주 미루어 졌지만 그래도 곧 새학기를 시작하게 됩니다.

    졸업하고 새출발하는 우리교회 미래둥이들에게 디사한번 축하를 전하며

    여러분의 미래를 응원하며 하나님의 도우심을 기도합니다. ~~

     

    또 주님 주신 한주간이 다가옵니다. 항상 기뻐하며 기도하며, 감사하는 한 주간을 기대하며 추울~~~!! 오는 한 주간도 깨톡 깨톡 우리교회 카톡방에서 찌인하게 만나요!!

    우리교회 가족들 사랑합니데이~~. 하트 뿅뿅 무한 발사입니다. ~~^^

     

댓글 0 ...

http://www.j20000.org/6606
  Today 0, Yesterday 0, Total 933
914 김혜영 180 2020.06.04
913 김혜영 255 2020.05.28
912 김혜영 152 2020.05.21
911 김혜영 152 2020.05.14
910 김혜영 151 2020.05.07
909 김혜영 240 2020.05.01
908 김혜영 251 2020.04.23
907 김혜영 917 2020.04.14
906 김혜영 69 2020.04.11
905 김혜영 65 2020.04.04
904 김혜영 54 2020.03.28
903 김혜영 88 2020.03.21
902 김혜영 61 2020.03.14
901 김혜영 60 2020.03.07
김혜영 68 2020.02.28
899 김혜영 77 2020.02.22
898 김혜영 73 2020.02.15
897 김혜영 71 2020.02.08
896 김혜영 75 2020.02.01
895 김혜영 91 2020.01.24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