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우리게시판

  • 2018년12월23일 (넛째주)-7차1000일 말씀으로 통치하는 삶이 되라
  • 김혜영
    조회 수: 48, 2018.12.20 18:58:36
  • 열 두 해를 혈루증으로 앓는 여자가 예수의 뒤로 와서 그 겉옷 가를 만지니 이는 제 마음에 그 겉옷만 만져도 구원을 받겠다 함이라 예수께서 돌이켜 그를 보시며 가라사대 딸아 안심하라 하시니 여자가 그 시로 구원을 받으니라

    (마태복음 0920-2271000550일째 은혜로 물든 말씀)

     

    한 해 두해도 아니고 열두 해를 혈루증으로 앓는 여자는 병이 낫고자 하는 마음이 얼마나 간절했을까요? 나름 잘 고친다는 좋은 의원도 수소문하여 치료 받아 보고 여기저기 떠도는 민간 요법들도 복용하는 등의 최선의 노력을 다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열 두 해동안 병은 낫지않고 차도가 없으니 거의 낫기를 포기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그런 여자에게 모든 것을 고치시는 예수님의 전능하심이 전해 지고, 예수님의 지나가는 겉 옷가자락만 만져도 나을 것이라는 확신을 갖게 됩니다. 여자는 자기의 확신대로 움직여 겉 옷자락을 만졌고 그로 인해 병이 낫는 것은 물론 구원까지 받게 됩니다. 사랑하는 우리가족 여러분 !! 우리는 전능하신 주님에 대해 성경으로나 설교나 찬양등으로 전해 듣지만 얼마나 그 간절함을 가지고 실제로 실천한지를 찬찬히 점검,반성해 보아야겠습니다. 믿고 확신한 일에 행함을 더한다면 우리 각자가 가지고 있는 가장 크고 작은 문제들이 해결함 받을 줄 믿습니다. 할렐루야!!!

     

    버얼써 201812월 넷째주 !!! 이거 실화입니까?^^

    세월은 후다닥 흘러 한해를 마무리하고 한해를 맞이하는 시점에 우리를 모셔다 놓았습니다..

    중요한 연말 연시에 더욱 말씀과 기도로 주를 의지함으로 2018년도 한해를 잘 마무리하고

    희망찬 2019년도를 두 팔 쫘악 벌려 환영하도록 합시다. 주께 지혜를 구하면 확실히 팍팍

    도와 주십니다. 화이팅!!! ~^^

     

    오늘은 우리교회 파티가 있는 주일입니다.

    예배를 은혜로이 드리고 목사님 가정에서 너무나 풍성하게 준비한 사랑의 축제에 참석하면 됩니다. 오늘 이 시간을 위해 어제 저녁부터 굼식에 들어간 분이 있다는 소문~~, 어떤 분은 가장 헐렁한 고무줄 바지를 입고 욌다는 소문이 ~~~이것 또한 실화입니까아아???^^

    암튼, 한분도 빠짐없이~~ 기쁜 마음으로~~ 감사하며~~~ 서로 서로 섬기는 우리교회 가족들의 축제의 장으로 추울발!!! 목사님 사모님 귀한 섬김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꾸벅!!!

     

    지난 주는 우리교회 멋쟁이 재석이가 새로지은 교회로 처음으로 왔습니다. 어찌나 반갑던지요~~~역쉬 패션 리더 재석이 답게 가장 핫한 한양 패션을 몸 이곳 저곳 방출해 내는데~~~ 특히, 어찌보면 촌스러울 것 같은 가르마 머리가 얼마나 잘 어울리는지 !!! 이제 1년 정도 남은 대학원 학업을 무사히 마쳐 군 상담 심리자로 원하는 곳에 잘 취업 하길 기도하고 응원합니다. 류재석 파이팅!!

     

    또 주님 주신 한주간이 다가옵니다.

    특히 2018년 끝을 향해 달려가는 금쪽 같은 시간이니 ~~~항상 기뻐하며 ,기도하며, 감사하는 한주를 기대하며 출발해 봅시다. 추위에 건강 조심 하시고 한 주간도 깨톡깨톡 우리교회 깨톡 사랑방에서 찌인하게 만나요^^우리교회 가족들 싸랑합니데이~~(하트 뿅뿅입니다.)

댓글 0 ...

http://www.j20000.org/6263
  Today 0, Yesterday 0, Total 933
854 김혜영 41 2019.04.12
853 김혜영 65 2019.04.06
852 김혜영 58 2019.03.30
851 김혜영 70 2019.03.23
850 김혜영 56 2019.03.15
849 김혜영 44 2019.03.08
848 김혜영 77 2019.03.01
847 김혜영 57 2019.02.23
846 김혜영 55 2019.02.13
845 김혜영 65 2019.02.09
844 김혜영 42 2019.01.31
843 김혜영 44 2019.01.24
842 김혜영 40 2019.01.19
841 김혜영 55 2019.01.12
840 김혜영 47 2019.01.03
839 김혜영 51 2018.12.29
김혜영 48 2018.12.20
837 김혜영 70 2018.12.14
836 김혜영 43 2018.12.07
835 김혜영 44 2018.11.30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