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우리게시판

  • 2018년 02월 25일 (넷째주)-7차1000일 말씀으로 통치하는 삶이 되라!!
  • 김혜영
    조회 수: 29, 2018.02.21 23:46:26
  • 나를 사랑하는 자들이 나의 사랑을 입으며 나를 간절히 찾는 자가 나를 만날 것이니라

    (잠언 8장 17절 7차 1000일 248일째 은혜로 물든말씀)

      

    창조주 하나님께서 직접 만드신 피조물을 향한 사랑이 얼마나 섬세하고 크신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피조물인 우리가 부족해도 약해도 보듬어주시고 고쳐주실 수 있는 전능자시지만, 우리가 그런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의 깊이 만큼, 찾는 간절한만큼 더 사랑해 주시고 만나 주심을 믿습니다.

    목마른 사슴이 시냇물을 찾듯, 아들,딸이 늘 그리운 엄마의 품을 찾듯, 우리교회 가족들도 또한 주님을 찾고 동행함으로 주의 사랑 더욱 받길 소망합니다. 아멘!!!

     

    오늘은 한달의 마지막 주 총동원 주일입니다.

    전도에 좀더 힘을 쓰는 주일 되길 더욱 노력해야겠습니다.~^^

     

    이제 추위도 주춤하고..... 이르겠지만 마음은 벌써 봄을 기대하게 됩니다.

    아직은 앙상한 가지지만 조금은 초록빛을 머금은 나무들을 보니 희망과 설레임이입니다.

    올봄도 행복해 지기를 기대,소망하며.... 파이팅입니다. !!^^

     

    주중에는 생일자들이 많았습니다.

    얼굴점까지 이뿐 우리교회 간판 미녀 예인양과 , 우리교회 간판 뇌섹녀 시크우먼 이가영양과 나긋 나긋 서울말씨에 소녀감성까지 가미, 아진양위해 기껏이 재롱 부릴 수 있는 레드

    드레스 홍성자 집사님의 생신이 있었습니다. 다시 한번 이 땅에 태어나줘서 너무너무 고맙구요, 생애 최고의 날들로 주안에서 꽃길만 걷길 기도합니다. ~^^

     

    오늘은 2018년 설맞이 우리교회 가족 윷놀이 한판이 있겠습니다.

    매년 매년 을마나 재미난지 오늘도 기대됩니다.

    어쩜 그렇게도 시기적절하게 서로서로 잡고 잡히는지,,,,,,,,, 이어지는 몇번의 윷과 모로 한껏 분위기 up해있는데 엉뚱하게 뒷또해서 몽땅 잡아버리는 그 명장면을 오늘도 두눈 뜨고 몇 번이나 체험 하는 재미를 보장 할테니 반드시 참석해 주세요!!~~^^

    한마디로 재미보장,선물보장,맛난음식보장 3대보장입니다. !!

     

    이번 주만 지나면 우리교회 미래둥이들 봄방학을 끝내고 새학년 새학기를 맞이하게 됩니다.

    울교회 막내 정인.지예가 초등입학, 세영이가 중학교 입학, 동영,효빈,지현이가 대학교 입학, 그리고 재석청년 대학원입학!!! 모두모두 신나게 새 추우울발!!

    아쉬운건 대구를 떠나 타지에서 학교를 시작해야 하는 미래둥이들이 많아 타지에서 밥은 잘묵고 다닐지? 학교 적응 잘하고 친구들 잘 사귈지? 늦잠 자서 학교는 늦지 않을지?

    엄마 같은 걱정에 마음이 짠합니다.

    이 마음을 모아 모아 우리교회 미래둥이들 위해 지속적인 기도와 관심부탁드립니다.

     

    맞이할 주님 주신 한주간도 하나님께 감사하며.즐겁게.기도하며.찬양하며.예배하며...

    사람들에게는 친절하게,웃으며,양보하며, 축복하며 열심히 살아봅시다. 때마다 일마다 도우시는 주님을 의지하고 믿으며 깨톡깨톡 우리교회 카톡방에서 찐하게 만나요!!!

댓글 0 ...

http://www.j20000.org/6001
  Today 0, Yesterday 0, Total 933
814 김혜영 25 2018.07.05
813 김혜영 35 2018.06.28
812 김혜영 43 2018.06.20
811 김혜영 18 2018.06.14
810 김혜영 27 2018.06.07
809 김혜영 31 2018.05.31
808 김혜영 39 2018.05.24
807 김혜영 29 2018.05.17
806 김혜영 56 2018.05.09
805 김혜영 33 2018.05.02
804 김혜영 20 2018.04.26
803 김혜영 28 2018.04.19
802 김혜영 30 2018.04.12
801 김혜영 27 2018.04.03
800 김혜영 21 2018.04.03
799 김혜영 38 2018.03.14
798 김혜영 26 2018.03.08
797 김혜영 34 2018.03.01
김혜영 29 2018.02.21
795 김혜영 27 2018.02.13
태그